Home > 게시판 > 최근연구동향및성과
최근연구동향및성과
권영근 교수팀 암혈관 억제 유전자 개발…암치료 활용 기대
관리자 2016.12.26
 

국내 연구진이 암혈관을 억제하는 유전자 개발에 성공해 새로운 항암치료제가 개발될 전망이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연세대 권영근 교수팀이 암이 성장하기 위해서 만드는 혈관인 암혈관을 억제하는 유전자를 최초 규명해 향후 항암치료에 도움이 되는 단서를 찾았다고 25일 밝혔다.

 

  

 

암은 빠른 성장과 전이를 위해 스스로 암혈관을 만든다. 그러나 정상혈관과 달리 혈액이 원활하게 흐르지 못하고, 산소 운반을 저해 시켜 항암치료의 효과를 떨어뜨린다.

 

  

 

따라서 지난 수년간의 연구를 통해 암혈관 생성을 촉진시키는 혈관내피증식인자수용체가 암치료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은 알려 진바 있으나 이를 조절하는 핵심유전자의 파악이 어려웠다.

 

  

 

연구팀은 CLEC14A 유전자가 혈관내피증식인자수용체를 조절하는 핵심유전자임을 밝혀 향후 암 치료법 개발에 중요한 단서를 제시했다. CLEC14A 유전자가 결여된 생쥐와 정상 생쥐의 변화를 비교해 종양세포가 주입된 CLEC14A 유전자 결손 생쥐의 생존율이 현저히 낮아짐을 확인했다.

 

  

 

이러한 결과는 CLEC14A 유전자의 발현이 낮으면 비소세포성 폐암, 신장암 환자의 생존율이 떨어진다는 최근 연구 결과와 일치해 비소세포성 폐암, 신장암 등의 치료법 개발에 특히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연구는 세계적인 학술지 임상연구저널(Journal of Clinical Investigation, IF=12.525)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권영근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기초 연구로는 혈관 항상성 유지 연구 발전에 기여할 것이며, 임상적, 산업적으로는 CLEC14A 유전자를 이용한 암환자 선별적 항암 치료법 개발에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borami@news1.kr (서울=뉴스1) 김보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