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게시판 > 최근연구동향및성과
최근연구동향및성과
반용선 교수팀,진균성 뇌수막염 치료 위한 인산화 효소 발견
관리자 2016.11.28
 

반용선 교수팀,진균성 뇌수막염 치료 위한 인산화 효소 발견

 

항진균제, 뇌수막염 치료제 개발 가능성 높여

 

 

 

 

반용선 교수(생명공학과) 연구팀이 진균(곰팡이균)성 뇌수막염 원인균의 치료 타깃이 될 수 있는 인산화효소 유전자를 대규모로 발견하고, 그 기능을 규명해 항진균제, 뇌수막염 치료제 개발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다.

 

호흡기를 통해 감염되는 진균성 뇌수막염은 주로 면역저하 환자(에이즈, 장기이식 및 암 치료 환자 등)와 노인들에게 주로 발병하지만 정상인 사람도 감염될 수 있으며 중추신경계에 침범하면 생명까지 위협하는 무서운 질병이다. 하지만 발병 원인과 과정에 대한 규명 자체가 어렵고, 이를 효과적으로 예방하거나 부작용 없이 치료할 수 있는 약물(항진균제)이 개발되지 못했다.

 

연구팀은 뇌수막염을 일으키는 진균 속에서 질병을 일으키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인산화효소 유전자들을 대규모로 발견했다. 뇌수막염 진균 내에 존재하는 129개의 인산화효소에 대한 유전체 수준의 기능 분석을 통해 총 63개의 병원성조절 인산화효소를 발굴한 것이다. 인산화효소는 가장 각광받는 약물 개발의 타깃임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이를 타깃으로 하는 약물은 개발된 바 없어서, 향후 새로운 차원의 항진균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예측된다.

 

반용선 교수는 “이번 연구는 인간 감염성 진균의 인산화효소 유전자를 대규모로 발굴하고, 그 기능을 유전체 수준에서 규명한 첫 사례로서, 진균성 뇌수막염의 타깃 약물뿐만 아니라 고부가가치성 차세대 항진균제 개발에도 중요한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연구의의를 밝혔다.

 

현재 연구팀은 항진균제 개발에 대한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국내특허 1건을 출원한 상태다. 이를 민간기업(㈜앰틱스바이오)에 기술이전하여, 10조 원 이상의 항진균제 시장에 국내 산업계가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본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가 추진하는 기초연구사업(중견연구자지원)과 농림축산식품부가 추진하는 미생물유전체전략연구사업단의 지원으로 진행되었으며 세계적인 생명과학분야 권위지 네이처의 자매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지난 9월 게재되었다.